본문 바로가기
2014년 산행기

주왕산 단풍 - - -

by 산인(山人) 2014. 10. 20.

 

 

 산행일시 : 2014년10월 19일(일), 날씨 : 맑음. 오후에 구름많음 

 산  행 지 : 주왕산(722 m) , 가메봉(822m) - 경상북도 청송군,  부동면

 산  행 자 : 산악회 일원으로 

   

 

      주왕산 절골의 가을풍경 (1)

 

   

    주왕산(周王山) 개요

    주왕과 장군의 전설이 곳곳에 배어있는 유서깊은 주왕산은 경북 청송군과 영덕군에 걸쳐있는 국립공원이다.

    산은 그리 높지 않으나 거대한 암벽이 병풍처럼 둘러선 산세 때문에 예부터 석병산, 대둔산 등 여러 이름으로 불려왔다.

    주왕산은 대전사에서 제3폭포에 이르는 4㎞의 주방천 주변이 볼 만하다. 주방천 계류와 폭포, 소, 담, 그리고 죽순처럼

    솟아오른 암봉 및 기암괴석, 여기에 울창한 송림이 한데 어우러져 한 폭의 산수화 같은 절경을 빚어낸다.

    청학과 백학이 다정하게 살았다는 학소대, 넘어질 듯 솟아오른 급수대, 주왕이 숨어있다가 숨졌다는 주왕암,

    만개한연꽃 모양 같다는 연화봉, 그리고 제 1, 2, 3폭포 등 명소가 즐비하게 자리잡고 있다.

 

         

 

      주왕산 절골의 가을풍경 (2 )

 

 

 

 

      주왕산 절골의 가을풍경 (3 )

 

 

 

 

 

                               주왕산 절골의 가을풍경 (4 )

 

   

                                            

                          ○  오늘은 작은산악회에서 주왕산을 간다

                               새벽 5시에 집을 출발하여  4시간 30분여를 달려  상의주차장에 도착을 하니 10시가 가까워진 시간이다

                               휴일을 맞아 어제 오후부터 몰려온 차량과 사람으로 글자 그대로 완전히 인산인해다

                               이렇게 늧은시간에 산행을 해 보기도 정말 오랜 만인것 같다

 

                               타고온 전세뻐스는 산행날머리  절골매표소입구로 보내고 산행을 준비하여 산행을 시작한다

                               문화재는 관람도 하지않는데 비싼 1인 2,800원씩을 징수한다 이런병페는 왜 정부에서 시정을 못하는지 ?

                               아침부터 기분이  썩 상쾌하지가 않고, . . . 단풍시기는 조금 이른 것 같다

                             

 

 

 

                                                 

                         ▲   산행개념도

 

                               산행 코스 : 상의주차장→대전사→주방천→급수대→학소대→제1폭포→사창골→가메봉→절골 공원탐방지원센터

                               산행시간  :  5시간 20분(중식. 휴식시간포함) ,  13.4 km

 

 

 

 

 

      대전사로 올라가는  하천변에 비친 부처님 손가락 바위

 

 

 

 

 

      대전사

 

     

 

 

 

       주방천을 거슬러 올라간다

       전체적인 단풍시기는 조금 이른 것 같고, 군데군데 예쁜 단풍나무가  화려함을 자랑한다

 

 

 

 

 

        시루봉

 

 

 

 

      학소대 (鶴巢臺)

     하늘을 찌를 듯이 솟은 절벽위에는 청학과 백학 한쌍이 둥지(巢)를 짓고 살았다 하여 학소대라 불리고 있으며

     어느날 백학이 사냥꾼에게 잡혀 짝을 잃은 청학은 날마다 슬피 울면서  바위주변을 배회 하다가 자취를

     감추었다는 슬픈 사연이 전해오고 있다.

     지금은 학은 간데없고 그들의 보금자리만 절벽위에 남아 옛주인을 그리워하고 있다.

 

 

 

 

                                                   제1폭포

 

 

 

 

                                        주방천 암릉계곡

 

 

 

 

 

 

 

 

 

 

     사창골의 가을

     주방천과  사창골계곡을 거슬러 올라  오면 계곡이 끝이나고

     가메봉 까지 1.3km의 가파른 경삿길이 앞을 막아선다 . 가메봉 정상까지 40여분 힘겹게 올라야 한다

 

 

 

 

 

      가메봉 아래 단풍풍경

 

 

 

 

 

        가메봉  (822m)

        그저 평범한 암릉 봉우리이고, 정상석도 없다

        정상을 내려서서 이제 절골로 내려간다

 

 

 

 

 

     지금부터 절골의 은은한 단풍풍경이 펼쳐진다

     화려하지도 않으면서  은은하게 초록빛과  암릉, 계곡 . 단풍이 어우러진 풍경이  정말 일품입니다

     아래 사진들은 절골풍경으로 산행이 끝날때 까지 이어 집니다

 

 

 

 

 

 

 

 

 

 

 

 

 

 

 

 

 

 

 

 

 

 

 

 

 

 

 

 

 

 

 

 

 

 

 

 

 

 

 

 

 

 

 

 

 

 

 

 

 

 

 

 

 

 

 

 

 

 

 

 

 

 

 

 

 

 

 

 

 

 

 

 

 

 

 

 

 

 

 

 

 

 

 

 

 

 

 

 

 

 

 

 

 

 

 

 

 

 

 

 

 

 

 

 

 

 

 

 

 

 

 

 

 

 

 

 

 

 

 

 

 

 

 

 

 

 

 

 

 

 

 

 

 

 

 

 

 

 

 

 

 

 

 

 

 

 

 

 

 

 

 

 

       주왕산 단풍은 1주일쯤 이른감이 있었지만,

       계곡과  암릉과  초록빛과 단풍이 어우러진 절골풍경은 일품이었다

 

 

                                                                  2014년 10월 19일

                                                                  주왕산 단풍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