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년 산행기

짜릿한 암릉스릴과 시원한 바다경치 - - - 남해 설흘산

by 산인(山人) 2014. 12. 8.

 

 산행일시 : 2014년 12월  7일(일), 날씨 : 흐리고 구름많음 

 산  행 지 : 설흘산(481 m) , 응봉산(472 m) → (경남 남해군 남면)

 산  행 자 : 후배님과 둘이서

 

 

      설흘산 올라가는 칼바위 능선 날등

 

 

 

 

 

   설흘산 정상에서 뻗어내린 암괴

 

 

 

 

 

 설흘산 정상으로 가는 칼바위 능선길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선구보건진료소⇒칼바위능선(첨봉)⇒응봉산⇒설흘산⇒가천마을

                     산행거리 : 약  6 km ,  약 3시간  이면 충분함

 

 

 

 

 

 

        산행궤적  

 

 

 

         ○  오늘은 국립공원 지역은 대부분 산불경방기간이라  산행지가  마땅치 않아 원정산행을  포기하고

              가까운  근교산을 가기로 마음 결정을 하여  후배님과 둘이서 남해 설흘산에 오랜만에 가보기로 한다

              차를  선구마을  산행초입  공설 무료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산행을 시작한다

 

 

 

 

 

        남해군 남면  선구마을  산행초입

 

 

 

 

    산행초입에서  올라 가면서 뒤돌아본 선구마을

 

 

 

 

   산행초입에서 내려다 본  사촌해수욕장과 해안마을

 

 

 

 

        남해군 남면 보건지소 위,  노을펜션 위 산행초입

        이곳에서 응봉산 경유하여 설흘산 , 가천 다랭이 마을까지 8km  안내도에 표시되어있다

        그러나 G P S 상 약 6km 로 표시된다(참고)

 

 

 

 

      시원한 바다 조망이 열린다

 

 

 

 

         능선에 올라서자  시원한 바다 풍경으로 가슴이 확 트이고 ,

         아래항촌마을 펜션단지와 바다 풍경이 한눈에 들어온다

         바다에는 감성돔 낚시를 하는  작은 어선들이 점점이 떠있고  대형 화물선이 오간다

          

 

 

 

    줌으로 당겨본 아래 항촌해안마을

 

 

 

 

 

 

 

 

         능선에 올라서자  능선 좌.우로  시야가 트이고

         능선 좌측으로 보이는 고동산과 운암 .임포마을, 그 뒤로 많은 다랭이 논과 밭들이 아름답다

         뒷 라인으로는 남해의 최고봉인 망운산 라인이  아름다운 금을 그어 놓는다

    

 

 

 

 

 

 

 

 

     고도를 높일수록  아름다운 해안과 뒤로는 전남 여수시가  조망된다

 

 

 

 

 

 

 

 

 

 

 

 

 

 

 

 

 

 

 

         지금부터 암릉산행이 시작된다

         이른바 칼바위  능선이다 . 능선 날등을 타고 간다 좌측으로는 천길 낭떠러지 오금이 저린다

         옛날 안전시설이 되기 전에는  해마다 실족사고로  사망자가 발생하고 하였던 곳이다

 

 

 

 

 

 

 

 

 

 

      올라온 암릉길

 

 

 

 

 

 

 

 

        가야할 암릉 날등길

        안전시설이 되어있어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올라온 암릉길

 

 

 

 

 

 

 

 

    칼바위 능선을 안전하게 통과하여

 

 

 

 

   저 앞에 보이는 봉우리를 우회하여 오르면 응봉산 정상이다

 

 

 

 

 

 

 

 

 

        암봉을 우회하여 안부에서 올라온 날등을 내려다 본다

        암릉길이 끝나고 숲속길로 접어들어  가파른 경사를 조금 올라서면 응봉산 정상이다

 

 

 

 

 

 

 

 

 

          응봉산(472 m)

          조망이 시원한 곳으로 일출의 명소로 손꼽이는 곳이기도 하다

          잠시 휴식을 취하고 숨을 고른다 . 여기서 설흘산 정상 까지는 2km  더 가야힌다

          이곳에서 가천 다랭이 마을로 내려가는 길도 있다   마을 까지는 1.7 km

          이곳에서 설흘산 까지는  설흘산 정상 올라가는  구간 을 제외 하고는   평탄한 길이디

         

 

 

 

     응봉산에서 본 올라온 암릉능선

 

 

 

 

    가야할 설흘산이  눈앞에 다가선다

 

 

 

 

 

    설흘산 정상에서 뻗어내린 거대한 암괴

 

 

 

 

 

 

 

 

     설흘산 정상 가는길

 

 

 

 

 

   설흘산 봉수대

 

 

 

 

 

          설흘산 정상 (481m)

          이곳 정상은 새해 해돋이 장소로 명성이 나 있는 곳이기도 하고,

          수평선 위로 떠오르는 해를 감상할수 있는곳이다

          시원한 바다 풍경을 볼수가 있다 . 오늘 구름이 많아 조금 아쉬움이 남는다

          가천 다랭이 마을로 내려선다

 

 

 

 

   설흘산 정상에서  오늘  걸어온 암릉능선길을  줌으로 당겨 본다

 

 

 

 

 

     정상에서 하산하여야 할 가천다랭이 마을을 줌으로 당겨본다

     다랭이 논과 해안선이 아름답다

 

 

 

 

                                            정상에서 본 미조 앞바다의 아름다운 섬들

 

 

 

 

 

 

 

        응봉산과  가천마을

        가천마을로 하산하여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선구마을로 되돌아 와서 차량을 회수한다 .

 

 

                                                                                           2014년 12월 7일

남해 설흘산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