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년 산행기

천관산 억새의 노래 - - - 파란하늘과 암릉, 억새의 어울림

by 산인(山人) 2014. 9. 22.

 

 

 산행일시 : 2014년 9월 22일(월), 날씨 : 맑음

 산  행 지 : 천관산(723m) - 전남 장흥군 관산읍. 대덕읍

 산  행 자 : 홀로

 산행코스 : 탑산사주차장⇒불영봉⇒연대봉⇒환희대⇒구룡봉⇒탑산사(上)⇒탑산사주차장(원점회귀)

 

 

    천관산 정상 연대봉에서 환희대로 이어진  주능선  억새 군락지

    뒤로는 천주봉을 비롯한 암릉이 줄지어 섰다

 

 

 

 

   때마침 불어오는 시원한 바람에 억새가 춤을춘다

   춤사위에 맞춰 서걱 거리는 노래소리도 . . . .

  

 

 

 

 

     환희대에서 내려다 보는 풍경

     암릉과 파란하늘,  황금색으로 변하여 가는 들판의 조화로운 가을풍경이다

 

 

      ○ 오랜만에 날씨도 좋고 하늘이 너무맑고 파랗다

          문득 가을억새가 보고파진다 . 보고프면 가 봐야 한다.  전남 장흥 천관산 억새보러 GO GO - - -

          탑산사 주차장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평일이라 주차한 차량이 한대도 없다

          처음부터  경사가 제법 가파른 산길을 쉬엄 쉬엄 올라간다

          땀이 베어 나올즈음 불영봉에 다다른다

 

 

 

 

                 불영봉(佛影峰)

                 큰바위들이 무더기로 쌓여 봉우리를 이루었고 네모꼴의 기둥같은 돌이

                 그 꼭대기에 높이솟아 엄숙함이 부처님 영상(影像)과 같다하여 불영봉이라 불리운다고 함

 

 

 

 

 

 

 

 

 

 

   황금 빛으로 물들어 가는  대덕읍과  가을 들녘

 

 

 

 

 

    천관산 정상 연대봉(723m)

    주차장 출발한지 한시간 여만에 정상에 올랐다

    날씨가 맑을때면 제주도 한라산이 관측 된다고도 함

 

    

 

    천관산은

         지리산, 내장산 월출산, 능가산과 함께 호남 5대명산중 하나로 손꼽히는 산이다

         이들산에 비하여 규모나 높이 면에서 나을바  없는데도 함께 견줘지는 까닭은  경치가 뛰어나면서도

         사람을 부드럽게 맞아 들이는 산세 때문일 것이다 .

 

         산등성이를 따라 암봉 아홉 개가 늘어선 구정봉(九頂峰)이 기묘하고도 위압적인 형세로 치솟아있고,

         상봉을 비롯한 주능선 일대는 고원처럼 널부러진 데다가 억새로 덮혀 부드럽기 더할나위 없다

  

         게다가 멀리서 보면 경외감을 풍기지만 파고들면 어디든 길이열려 있어 어디로든 올라 이리저리

         둘러볼수있는산이 천관산인 것이다.  억새와 어울린 기암괴봉의 절묘한 풍치와 더불어 다도해의 조망이

         천관산 산행이 주는 또 다른 매력이다.    1998년10월 10일 도립공원으로 지정 되었다

 

 

 

 

 

 

 

 

 

 

 

 

 

 

      연대봉에서 환희대 까지 이어진 1km 능선 좌우로 억새군락이 장관이다

      올해 억새는 다른해에 비하여 상태가 양호하다

      매우탐스럽고 실하게 자랐다.  

 

 

 

 

 

    지금은 시기가 조금 이르지만, 일주일쯤 있으면 하얗게 만개할것 같다

 

 

 

 

 

 

 

 

 

    아침햇볕 받으며  바람에 춤추는 억새

 

 

 

 

 

 

 

 

 

 

 

 

 

 

 

 

 

 

    은빛바다

    조금 더 피면  환상적인 그림이 될듯. . .

 

 

 

 

 

 

 

 

 

        환희대 가면서 보이는 천주봉

 

 

 

 

 

 

 

 

 

 

     환희데에서 보는 천주봉 암릉능선

 

 

 

 

 

    환희대에서 보는 관산읍 방향

 

 

 

 

 

     환희대에서 내려다 본 천관사 방향의 기암행렬

 

 

 

 

 

 

 

 

 

       구룡봉 내려가는 능선의 억새군락

 

 

 

 

 

      진죽봉

 

 

 

 

         석선 비로봉  진죽봉

 

 

 

 

 

                                             구룡봉에서 본  다도해와 대덕읍

 

 

 

                                          구룡봉의 청초한 구절초

 

 

 

 

 

 

 

 

 

         구룡봉에서 보는  좌측부터  석선.  비로봉.  진죽봉. 능선

 

 

 

 

         구룡봉에는 이러한 물구덩이가  여러개 있다

         

 

 

 

 

       아육왕탑

       금강산과 이곳에만 있다고 한다

 

 

 

 

 

       아육왕탑 근접촬영

 

 

 

 

 

       하산길에 탑산사

       2년전에 왔을때 중창불사가 한참 이었는데  깔끔하에 중창하였다

 

                  천관산의 산행은 서둘지 말고  정교하게 쌓아 올린 예술품과도 같은 구룡봉 밑의 아육왕탑,

                  하늘을 향해 솟은 온갖 기암들의 이름과 그 속에 간직하고 있는 전설을 생각하며 가급적 천천히

                  발걸음을 옮기며  걷는 것이 좋을 듯 ...

                  사계절 다 찿기좋은 산이지만 특히 가을철에는  억새의 그림이 아름답다 .

                  오늘 억새의 시기가 조금 이르기는 하지만,  파란 하늘과 어울어진 그림에 푹 빠젔다 간다

                  3시간 남짓 가벼운 산행을 마치고 일상으로 돌아온다

 

                                                                   2014년  9월 22일

                                                                   천관산 산행을 마치고-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