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섬산행

봄맞이 꽃산행 - - - 봉황산 - 금오산 - 향일암

by 산인(山人) 2014. 2. 24.

 

◦ 산행일시 : 2014년 2월 23일 (일), 날씨 :  맑았으나,  미세먼지와  박무로 시야불량

◦ 산  행 지 : 봉황산(460m) -  금오산(320.6m) - 향일암  -  전남 여수시 돌산읍

◦ 산  행 자 : 후배님과 둘이서

◦ 산행코스 : 죽포마을⇒봉황산정상 ⇒방화선삼거리⇒전망바위⇒394봉⇒흔들바위⇒산불감시초소⇒

                  율림치⇒금오산정상⇒317봉⇒금오봉⇒향일암

 

 

▲  금오봉에서 내려다 보는

    금 거북이가 바다 속으로 기어들어가는 형상의 거북이 목

 

 

 

 

 

 

 

▲ 전남 순천시 금둔사의 곱게핀 홍매화

   산행을 마치고 귀가길에 순천시 낙안면 금둔사를 찿았다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개화 한다는  홍매화가  기~ 인  겨울 견디어 내고 꽃망울을  터뜨렸다

 

 

 

 

 

 

 

 

 

 

 

 

 

 

 

▲  노루귀

    봄을 알리는 전령사 노루귀가 금오산에 피었다

 

 

 

 

 

 

 

 

▲   향일암의  수줍게 핀 붉은동백꽃

     붉은 정열이 피를 토할것 같은  - - - -

 

 

 

 

 

                                    ○ 오늘은  남녁에서 올라오는 봄을 맞으러 꽃산행을 떠나본다

                                        전남 여수시 돌산도 섬 끝자락 바위산 중턱 아슬아슬한 절벽 한 켠에는 기도 효험이 뛰어나다는

                                        향일암 이라는 조그만 암자가 있고,  산 아래 갯마을엔 물이빠지면 각종 해산물을 주워 담을수 있는

                                        생태계가 살아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 곳을 가기 위하여  봉황산과 금오산,  향일암을  연계하는 산행을 하기로 한다

                                        타고간 승용차는 산행들머리 죽포마을   느티나무  아래에 주차하여 두고 산행을 마치고

                                        시내버스를 타고 차량을 회수하면  된다

                                    

 

 

 

 

 

 

 

 

 

 

 

 

▲  산행궤적

 

 

 

 

 

▲  산행들머리 - 죽포마을앞 느티나무

    산행 들머리는 여수시 돌산읍 죽포리 보건진료소 앞에 있는 느티나무다.

    높이가 16m인 이 느티나무는, 동네 주민들에 따르면 수령이 500년이나 된다고 한다.

    보호수로 지정돼 특별 관리를 받고 있다.
    이곳에서  들판과 하천을  가로질러 시멘트 포장 농로를 따라 건너편 산 아래까지 가면된다

 

 


 

 

 

 

▲  봉황산  올라가는  입구

    봉황산 정상까지 1.8 km  한시간 정도 오르막을 올라야 한다

 

 

 

 

 

 

▲ 봉황산 정상에서 동쪽방향을  조망해 보니

   오늘 미세먼지와 박무로 조망은 불가다

 

 

 

 

 

 

 

 

▲  봉황산 정상 (460m)

    봉황산 정상은 돌산읍 중앙에 솟아 죽포리, 율림리, 서덕리를 거느리고 있다.

    봉황이 산다고 해서 이름 지어졌다고 하는데 누구도 봉황을 봤다는 사람은 없다.

    정상에는 줄기가 희고 가는 소사나무 군락이 삐죽삐죽 높이 자라 전망이 나오지 않는다.

    



 

 

 

▲  정상을  뒤로하고   금오산을 향하여  소사나무 군락지를 간다

 

 

 

 

 

 

 

 

 

 

 

 

 

 

 

 

 

 

 

 

  흔들바위는 아무리 흔들어도 꼼짝도 하지않는다

    나무 가지를 고여놓고 흔들어 봐도 미동도 없다  ㅎㅎㅎㅎ

 

 

 

 

 

 

  조망이 시원하고  경치가 아름다운 곳인데

    오늘 시계가 불량하여 아쉬움이 남는다

 

 

 

 

 

 

 

 

 

 

 

 

 

 

 

 

▲  아래 보이는 율림치

    아래   내려서면 봉황산 품을 벗어나  건너편  금오산으로 올라가게 된다

    금오산 권역부터는 국립공원 지역이다

 

 

 

 

 

 

 

▲ 서쪽으로 보이는 금오도와  개도등 . 섬 경치가 아름다운 곳인데

   시야가 어두워 보일듯 말듯 실루엣만 - - - - -

 

 

 

 

 

 

▲ 금오산 정상(320.6m)

 

 

 

 

 

 

▲  실루엣만 보이는 바다와 섬

 

 

 

 

 

 

 

 

▲  금오산 기슭에  노루귀 꽃이 반갑게 나를 맞아준다

 

 

 

 

 

 

 

 

▲  금오산 정상에서 금오봉으로 가는 능선은 기괴한 모양의 바위로 이루어진 암릉이 많다.

    등산객 부부가 마치 큰 파도처럼 쏟아질 듯한 병풍바위 아래로 지나가고 있다.

 

 

 

 

 

 

 

 

 

 

 

 

 

 

 

 

▲ 거북이 기어 올라오는 형상의 바위

 

 

 

 

 

 

 

 

 

 

 

 

 

 

 

 

 

 

 

 

 

▲ 금오봉 정상(247m)

   향일암 까지 약 15분 정도면 내려간다

 

 

 

 

 

 

 

 

 

 

 

 

 

 

 

 

 

 

 

 

 

 

 

 

 

 

 

 

 

 

 

 

 

 

 

 

 

 

▲  발아래 직벽의 바다는 비행기에서 내려다 보는 기분이다

    쇠 금(金), 큰 바다거북 오(鰲)' 자를 쓰는 금오산은 금거북이가 바다 속으로 기어들어가는 형상

    실제 향일암에서 거북마냥 고개를 삐죽 내밀면 놀랍게도 그 모습 그대로다.

    산 아래 바다쪽으로 돌출된 임포마을의 둔덕이 머리, 향일암이 자리한 지점이 몸통,

    임포마을 입구 국립공원 주차장이 왼발이다. 암봉인 금오산은 덩치가 작다

 

 

 

 

 

 

 

 

 

 

 

                                           

                                              ▲  향일암 입구 석문

 

 

 

 

▲  향일암  원통보전

     몇년 전 큰 화재로  소실되었다가  근래에 다시 복원 되었다

     해맞이 명소와 기도처로 유명한 향일암은 신라 선덕여왕 시절 지어져 전국 4대 관음성지 중 하나로 추앙받았다.

     산 중턱 큰 바위 사이사이 빈 공간에 전각을 배치했다. 전각과 전각 사이의 동선이 불규칙해 통상적인 가람 양식은 아니다.

     그러나 무질서한 듯하면서도 이질감 없이 자연과 동화된 가람이 신비롭다.

 

 

 

 

 

▲  관음전 가는  석굴통로

 

 

 

 

 

 

▲  암릉사이에 뿌리내리고 사는 동백나무에 봄을 알리는 아름다운 꽃이 피었다

 

 

 

 

 

 

 

▲ 향일암에서 내려다 보는 봄이  올라오는  바다

 

 

 

 

 

 

 

 

 

 

 

 

 

 

 

 

 

 

 

 

 

 

 

 

▲  향일암 절벽의 후박나무와 동백나무

 

 

 

 

 

 

 

 

 

 

 

 

 

 

 

 

 

 

 

 

 

 

 

 

 

 

 

▲  향일암에서 내려다 보는 거북목

    금 거북이가 바다 속으로 기어 들어가는 형상이다

 

 

 

                       향일암 관람을 마치고   식당가로 내려와서 중식을 하고

                       시내뻐스를 타고 아침에 출발하였던 산행들머리 죽포마을로 와서 차량회수하여 귀가한다

                       귀가길에 순천시 낙안면 금둔사에 들려 홍매화를  감상한다

 

 

 

 

 

                           ▲  금둔사 홍매화

 

  

 

 

 

 

 

 

 

 

 

 

 

 

 

 

 

 

 

 

 

 

 

 

 

 

 

 

 

 

▲  금둔사 홍매화

 

                                         봄은 어느사이  우리곁에  성큼 다가와 있다

                                         봄은  항상 希望이요  새로움이며  시작을 알린다

 

                                                

                                                    2014년 2월 23일

                                                    봄맞이 꽃산행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