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리산

지리산 ... 노고단의 시원한 조망과 야생화정원 .피아골 계곡

by 산인(山人) 2012. 7. 30.

 

 

  

   ○ 산행일시 :  2012년 7월 29일(일), 날씨 : 맑음

   ○ 산 행  지 :  지리산 (노고단. 피아골) - 전남 구례

   ○ 산 행  자 :  후배와 둘이서

 

 

 

   ▲ 노고단 정상에서 보는 시원한 조망 구례방향과 섬진강 

 

 

 

        ▲  피아골의 시원한 계곡과 작은폭포

 

 

 

        ▲ 산행개념도

 

        ○ 산행코스 : 성삼재⇒노고단⇒피아골삼거리⇒피아골대피소⇒구계포계곡⇒삼홍소⇒표고막터⇒직전마을⇒연곡사

        ○ 산행시간 및 거리  :  약 12km   6시간

 

 

 

▲   노고단 올라가면서 무냉기 전망대에서 내려다 보는 화엄사계곡

     성삼재로 찻길이 뚫리기 전에는  옛날에 전부 이 계곡으로  노고단 올라 지리산을 갔다

     그러나 지금은 도로가 좋아 성삼재에서 좋은길로 노고단 까지 쉽게 오를 수 있다

 

 

○  주말이라 산에 가기는 가야겠는데  연일 계속 내려쬐는 불볕더위에 너무더워 선듯 나서기가 망설여 지고...

     시원한 계곡과 능선을 두루 즐길 수 있는곳을 쉽게 찿기 힘들다

     역시 접근이 용이한 지리산권역으로  방향을 잡고  차를 구례 뻐스터미널에 두고 뻐스로 성삼재까지 오르고

     노고단 정상에서 조망과 야생화를 즐기고  지리 주능선을 걷고 다시 피아골로 내려가는 코스를 선택하였다

     여름 산행지로는 괜찮은 코스다

 

 

 

   ▲  노고단 고개의 맑고  파란  하늘이 시원하다

 

       성삼재에서 40여분 올라오니 땀이 비오듯 흐른다

       나무그늘속에 조금이라도 들어가면 엄청시원하고 햇볕은 너무 뜨겁다

       노고단 개방은  요즘은 하절기라 09:00 부터 개방을 한다  올라간 팀이 다 내려오면 다시 10시부터 입장을 시킨다

       오랜만에 노고단 정상을 가 본다

       모처럼 날씨가  좋고 조망도 시원하게 열린다  지천에 야생화가 한참 만개하여  장관을 이루고 ...

      

 

  

  ▲  일월비비추

 

 

  

   ▲  패랭이꽃

 

 

 

   ▲ 동자꽃

 

 

 

 

 

                                                       ▲ 원추리

 

 

 

 

 

 

 

   ▲노고단에서 보는 반야봉

 

 

 

    ▲ 노고단에서 종석대 성삼재 고리봉 만복대로 뻗어간 지리서북능선

 

 

 

   ▲ 시원하게 열린 조망

 

 

 

   ▲ 고리봉에서 만복대

 

 

 

   ▲ 기린초

 

 

 

 

 

   ▲ 전망대에서 보는 구례방면과 섬진강

 

 

 

   ▲ 섬진강을 줌으로

 

 

 

 

 

 

 

 

 

             ▲ 노고단 정상의 파란하늘과 뭉게구름

 

                 노고단 [老姑壇]정상  

                 높이 1,507m. 천왕봉(1,915m), 반야봉(1,734m)과 함께 지리산 3대봉의 하나이다.

                 백두대간에 속한다. 신라시대에 화랑국선(花郞國仙)의 연무도장이 되는 한편,

                 제단을 만들어 산신제를 지냈던 영봉(靈峰)으로 지리산국립공원의 남서부를 차지한다.

                 노고단이란 도교(道敎)에서 온 말로, 우리말로는 ‘할미단’이며, ‘할미’는 국모신(國母神)인

                 서술성모(西述聖母:仙桃聖母)를 일컫는 말이다.

 

                 정상부는 많은 사람들의 출입으로 그 본래의 모습이 훼손되어

                 국립공원 관리공단이 자연 생태계 복원을 위하여 출입을 통제하여 오다,

                 부분적으로 개방 하였고 2006년 동절기 부터 매일 10시부터 16시까지  정상부와 등산로를 개방 하고있다

 

 

 

 

 

                                                       ▲  반야의 운장한 덩치

 

                                                    

 

                                                        ▲ 모싯대

 

                                                           노고단을 내려와 지리 주능을 간다

                                                           돼지평전을 가는 곳곳에  온갖야생화가 만개하여 야생화 정원을 이룬다

 

 

 

   ▲ 돼지평전에서 보는 조망

 

 

   

   돼지평전에서 보는 반야봉. 삼도봉 임걸령

 

 

 

   ▲  내려가야할 피아골

       

        돼지평전을 끝으로 오늘 산행의 조망은 끝나고 숲길 이어가면 피아골 삼거리 

        주능선을 버리고 우측으로 내려선다 

        주능선 나무숲길은 정말 시원하다 에어컨을 켜 놓은것 처럼 시원하였는데

        계곡으로 내려서니 바람이 불지않아 덥다

     

        피아골로 내려서는길은  불로교까지 급경사 돌계단이 이어진다

        다리를 건너 계곡에 들어서면 피아골 대피소다

        대피소 옆 나무그늘에 시원하게 자리펴고 앉아 중식을 하고 한참의 휴식을 갖는다

        오늘 휴일인데도 인적이 드물다 우리팀 뿐이다

        산장지기 아저씨도 휴일인데 이렇게 등산객이 없다며 이상 하다고 한다

 

        

   

             ▲  피아골의 시원한 작은폭포

 

                  피아골은 지리10경중 가을단풍으로 유명한 명소다

                  피아골은 지리 주릉의 삼도봉에서 황장산으로 뻗어나간 불무장등 능선과 노고단에서

                  남쪽으로 이어진 왕시루봉 능선 사이 남쪽으로 펼쳐진 계곡이다.

                  피아골이란 이름도 오곡 중 하나인 피를 많이 심었던 골짜기, 즉 피밭골에서 유래 되었다고 한다.

                  처음에는 피밭골로 불리다가 이것이 변해 지금의 피아골로 바뀌었다고 한다

 

 

 

   ▲ 계곡의 시원한 숲길

 

 

 

 

 

    ▲ 계곡따라 이어지는 시원한 물줄기

 

 

 

    ▲ 구계포계곡

 

 

 

     ▲ 시원한 구계포계곡

 

                      계곡따라 내려서면 표교막터 (옛날 표고버섯을 재배하였던 공터) 지나면 직전마을까지는 1km 넓은 임도길

                      직전마을까지 뻐스가 올라오지 않으면 연곡사까지 아스팔트 포장도로 2km 더 걸어야 하는 수고를 감수해야 한다 

 

                                                   2012년 7월 29일

                                                   지리산 산행을 마치고... 이 향 진

 

                                                                    " 무더운 여름 잘 보내시고 건강 하세요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