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설악산

설악산

by 산인(山人) 2014. 10. 9.

 

 

 산행일시 : 2014년 10월 08일(수), 날씨 : 쾌청

 산  행 지 : 설악산(1,708m) , 강원도 속초.인제. 양양

 산  행 자 : 아내와 둘이서

 

 

    소청을 내려 서면서 보이는

    공룡능선, 신선봉 만물상 . 저 뒤로는 울산바위 속초시기지가 한눈에 . . . .

 

 

 

 

 

   천불동 계곡의 단풍풍경

 

 

 

 

   천불동 계곡의 양폭포

 

 

 

 

    암릉과 어울어진 천불동 계곡

 

 

  

○ 사는곳이 우리나라 남단에 위치한 곳이라 설악이 그리워도 워낙  거리가 멀어  가기 어려워  올라오는 산행기로  눈팅으로 만족하고

    그대신 해마다  년중행사로 한번씩은 찿는  올해의 설악을 단풍철을 맞아  주말을 피하여 평일에 아내와 둘이 찿아간다

    600 km 를 차를몰아 오색에 도착하여 저녁식사를 하고 호텔에서  자는 둥 마는 둥 . . . . .

    새벽 3시에 대청봉을 향한다

 

 

 

 

 

    새벽 오색 공원탐방안내센터의 표정

    평일이라  등산객이 그럴게  많지 않아서 좋다  정확하게 3시 사립문을 개방한다.

 

 

 ○ 초입에 들어서면서 부터 시작되는 계단길에 일년동안 운동도 하지않고 산행도 하지 않았던 아내가

    잔뜩 주눅이 들고  힘들어 하기 시작한다

    나도 아내의 페이스에 맟추다 보니 전부추월 당하고 맨 후미가 된다

    아내는 자기 페이스에 맟춰서 올라갈테니 나 보고 먼저 가라고 한다

    여기에서  부부는 이산가족이 되고,  . . . . . 혼자 올라가도 마음이 편치가 않다 혹시 주저 앉으면 어쩔까 하고 ㅎㅎ

 

    혼자 올라가니 여유롭기는 하다 시간을 보니 천천히 걸어도 일출은 볼것 같다

    대청봉 올라 30여분 기다려 일출을 본다

    오늘 아침 대청봉 날씨는 기온이 차서 얼음이 관측 되어도  바람이 불지않아 이렇게 유순할수가 . . .

    혼자서 일출을 맞이하고 아내가 올라오기를  목이빠지게 기다려도 올라오지 않는다

    일출을 맞이한 등산객들이 다들 중청으로 내려가고  혼자서 무작정 기다리니 나보다 무려 1시간 30여분 뒤에

    아내가 그 모습을 나타내는데 파김치가 되었다 

    중청 대피소에 들어가서  에너지를 보충시키고,  휴식과 함께 무릎보호대를 착용시키고 소청으로 내려간다

 

 

 

 

 

    대청봉의 여명

 

 

 

 

      대청봉 일출을 보며 소원성취를  바라는 사람들

 

 

 

 

 

 

 

 

 

       대청봉의 장엄한 일출

 

 

 

 

 

 

 

 

 

      일출에 눈부시게 모습을 더러내는 화채능선

 

 

 

 

 

      일출과 함께 설악의 모습이 더러나기 시작한다

 

 

 

 

 

     대청봉 정상 (1,708m)

     정상석 인증샷 찍기가  많은 등산객들로 얼마나 어려운데 . . . .

     오늘 운좋게 사람이 아무도 보이지 않는 인증샷을 찍게 될줄이야 정말 몇년만인가 ㅎㅎㅎ

     여러번 다니다 보니 이런 행눈도 따른다

 

 

 

 

 

     중청대피소

 

 

 

 

     아침햇살에 비춰진 저멀리 보이는  울산바위가  아름답다

 

 

 

 

 

     대청과, 중청대피소. 그리고 화채능선이 아침햇살 에 빛난다

 

 

 

 

    

         아내가 다행히 조금 기운을 차려  여유를 갖는다

 

 

 

 

 

        아래로 천불동 계곡과 만물상이 다가서고

 

 

     

 

      소청으로 내려 서면서 보이는 설악이 열린풍경

 

      

 

 

     소청에서 보는 아래 용아장성과 봉정암  수렴동 백담사 계곡

 

 

 

 

 

 

 

 

 

     신선봉과 만불상이 가까이 다가서고

 

 

 

 

       아름다운 공룡능선이  눈앞에 펼쳐진다

       마음이야 당장 공룡을 걸어보고 싶지만 ,

       오늘은 여왕마마 보디가드가 되어야 하니  눈으로만  공룡능선을  . . .

       소청에서 희운각 내려가는 급경삿길에 아내는 무릎이 아파 속도를 내지 못하고 드디기만 하고

 

 

 

 

 

 

 

 

 

 

 

 

      만물상과 천불동 시작

 

 

 

 

      무너미 고개 전망대에서 바라 본  대청 중청 소청 능선

 

 

 

 

 

      지금부터는 암릉과 조화를 이룬 천불동 계곡의 단풍풍경이 펼처진다

 

 

 

 

 

 

 

 

 

 

 

 

 

 

 

 

 

 

 

 

 

 

 

                                         천당폭포

 

 

 

 

 

 

 

 

 

 

 

 

 

 

 

 

 

 

 

 

 

 

 

 

 

 

 

       양폭을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

 

 

 

 

 

 

 

 

 

 

 

 

        양폭대피소

 

 

 

 

 

 

 

 

 

 

 

 

 

 

       천불동 계곡 맑음물에 단풍빛이 붉게 믈든다

 

 

 

 

 

 

 

 

 

 

 

 

 

 

 

 

      오련폭포 상단부

 

 

 

 

 

 

 

 

       암릉위에 고운색으로 물들어 가는 단풍

 

 

 

 

 

 

 

 

 

 

 

 

 

 

 

 

 

 

       귀면암

 

 

 

  

 

 

 

 

 

 

 

 

 

 

 

 

비선대 맑은 옥

 

 

 

                                                         비선대 좌측부터 장군봉. 형제봉 . 적벽

 

 

 

 

      여기까지 입니다

 

                 새벽 03시에  오색에서 시작된 산행이 13시 30분에 설악 소공원에서 끝이나고 . . . . 

                 당초계획이 10시간 이었다나요 ㅎㅎ . ..  아내는  나름 자기체력에 맟춘 계획이 있었던가 봅니다 ㅋㅋ

                 10시간 30분, 공원 이정표상 15 km 를

                 아내가 몹시 힘들어 탈진 직전까지 가는  산행을  어렵게 마칠수 있었던 것은 강인한 정신력이었습니다

                 소공원 식당에서 늧은 중식을 하고,  택시를 타고 오색으로 이동하여 오색 온천에서 탄산 온천수로 피로를 좀 풀고

                 당초계획은 1박을 더 하고 흘림골. 등선대. 주전골   산행을  더 하고 올계획 이었으나   아직 단풍시기가  조금 일러  포기하고

                 오후 4시 30분.  장 600km 를 달려 고향집에 도착을 하니 11시가 조금 지난 시간

                 설악산 강행군 단풍산행이 막을 내린다  

 

                                                         2014년 10월 8일

                                                         설악산 단풍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

 

'설악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악산(雪嶽山)  (0) 2016.06.04
설악산 서북능선  (0) 2016.06.04
부부가 함께걷는 설악의 공룡능선길  (0) 2016.06.04
설악산(雪嶽山)  (0) 2013.10.07
설악산 서북능선과 대승령의 피빛단풍   (0) 2012.10.16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