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4년 산행기

아쉬움 남기며 멀어저 가는 가을 끝자락의 진한 만추 - - - 선운산

by 산인(山人) 2014. 11. 17.

 

 산행일시 : 2014년 11월 16일(일), 날씨 : 흐리고 구름많음

 산 행 지  : 선운산(336m) - 전북 고창군 아산면,심원면

 산 행 자  : 작은산악회 일원으로

 

 

  선운산 도솔계곡에 반영(反影)된  만추의 진한단풍

  가을의 끝자락에서 지나온 세월을  돌이켜 보며, 

  아름다운 단풍빛에 매료되고 잠시나마 고독과 낭만에 젖어보는 가을 나그네가 됩니다.

 

 

 

 

 

   배맨바위 가면서 바라다 보이는 선운산의 진한 만추 풍경

 

 

 

 

 

 

     선운산 용문굴 아래 계곡에  진한 단풍이 마즈막 빛을 발합니다

 

 

 

 

     선운산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과 심원면 경계에 있는 산.

     본래 도솔산(兜率山)이었으나 백제 때 창건한 선운사(禪雲寺)가 유명해지면서 선운산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주위에는 구황봉(九皇峰:298m)·경수산(鏡水山:444m)·개이빨산(345m)·청룡산(314m) 등의 낮은 산들이 솟아 있다.

 

     그다지 높지는 않으나 ‘호남의 내금강’이라 불릴 만큼 계곡미가 빼어나고 숲이 울창하다.

     주요 경관으로는 일몰 광경을 볼 수 있는 낙조대(落照臺), 신선이 학을 타고 내려와 노닐었다는 선학암(仙鶴岩) 외

     봉두암·사자암·만월대·천왕봉·여래봉·인경봉·노적봉 등 이름난 경승지가 많다.

 

     특히 4월 초에 꽃이 피기 시작해 4월 하순에 절정을 이루는 선운사의 동백나무숲(천연기념물 184)이 유명한데,

     선운사 뒤쪽 산비탈에 자라는 3,000여 그루의 동백나무에 일시에 꽃이 피는 모습은 장관이다.

     그 밖에 봄철의 매화·벚꽃·진달래꽃도 볼 만하고, 가을에는 꽃무릇 단풍이 아름다운 곳이다

 

 

 

 

 

      등산개념도

     

      등산코스 : 주차장 ⇒선운사⇒구자연의집⇒도솔제⇒투구바위⇒사자암⇒쥐바위청룡산

                      배맨바위⇒낙조대⇒용문굴⇒도솔암⇒진흥굴⇒구자연의집⇒주차장(원점회귀)

      산행시간 : 약  5시간 ,  산행거리 약  13km

 

 

 

       ○ 오늘은 작은산악회 11월 정기산행일

           경험에 의하면 11월 초순과 중순에 선운산 도솔계곡의 단풍이 가을의 마즈막 빛을 발하는  곳으로

           늧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기에는 좋은산행지이다

           아침 이른시간 7명이서 승합차를 타고 선운산으로  향한다

 

 

 

 

    선운사 앞 도솔계곡에는 단풍은 낙화된지 오래이고,

    낙엽진 앙상한 나목(裸木)의 그림자가 계곡에 반영된다

 

   

 

 

      선운사 절마당에서 본  가을풍경 - 가을이 가득하다

 

 

 

   

     천년고찰 선운사 대웅전 아래에도

     가을은 어김없이 무겁게  내려 앉았다

 

 

 

 

     절 주변에는 아름다운 단풍이 남아 가을정취를 더해주고 - - -

 

 

 

 

 

                                             아름다운 가을이 가다 머문 도솔천 계곡

 

 

 

 

 

                                           아침햇빛에 진하게 반영된 도솔계곡의 단풍

 

 

 

 

 

 

 

 

 

 

 

 

 

 

 

 

 

 

 

 

       도솔제 저수지  오솔길에도  늧가을의 정취가 묻어나고 . . .

 

 

 

 

 

       도솔제 저수지 물속으로 가을이 가만히  가라 앉는다

 

 

 

 

 

    투구바위 주면 단풍

 

 

 

 

 

      암벽등반 클라이머를 꿈꾸는 사람들의  수련장소인 듯

      비박 흔적도 보인다

 

 

 

 

     지나와서 뒤돌아본 투구바위

 

 

 

 

     능선가면서 보이는 발 아래로 도솔제와 풍경들

 

 

 

 

 

     능선 우측으로는  조금뒤에 하산 하여야 할 곳 

     천마암. 낙조대. 도솔암이  만추풍경에 아름답다

 

 

 

 

    천마암과  만추의 도솔암 계곡

 

 

 

 

     올라가야 할 사자암이 앞을 막아선다

 

 

 

 

      근접하여 본 사자암 -

      바위 경사면애 하얗게 드리워저 있는 밧줄을 잡고 올라서야한다

 

 

 

 

      사자암을  올라서서  암릉 날등을  건넌다

      좌우 낭떠러지 내려다 보면 오금이 저린다

 

 

 

 

 

 

 

 

     뒤돌아 본 사자암 날등

 

 

 

 

 

      쥐바위로 가는길

 

 

 

 

      나무가지 사이로 보이는 쥐바위

 

 

 

 

 

     쥐바위 가면서 보이는 동쪽방향  암릉능선

 

 

 

 

 

       쥐바위 정상부

 

 

 

 

       구멍뚫린 기암

 

 

 

 

     청룡산 정상 내려 서면서 보이는 서해안과 배맨바위능선

 

 

 

 

 

     근접하여 본 배맨바위

 

 

 

 

     지나온 배맨바위 능선

 

 

 

 

       앞 낙조대

 

 

 

 

                                                        지나온 병풍바위와 철계단

 

 

 

 

 

                                                       낙조풍경이 아름답다는 - 낙조대

                                                       용문굴로 하산한다

 

 

 

 

     용문굴

 

 

 

 

 

     용문굴 아래 계곡으로 도솔암 까지 단풍이 절정에 다다랐다

 

 

 

 

 

      아름다운 단풍길

 

 

 

 

 

 

 

 

 

   마애불

   마애불 (보물 제1200호) 고려시대에 조각한 것으로 보이는 이 불상은 우리나라에서는 가장 큰 마애불상

   중의 하나로 미륵불로 추정된다. 지상 6m의 높이에서 책상다리를 하고 앉아 있는 불상의 높이는 5m,  폭이 3m나되며,

   연꽃 무늬를 새긴 계단 모양의 받침돌까지 갖추었다. 머리 위의 구멍은 동불암이라는 누각의 기둥을 세웠던 곳이다.

   명치 끝에는 검단스님이 쓴 비결록을 넣었다는 감실이 있다.

 

   조선 말에 전라도 감찰사로 있던 이서구가 감실을 열자 갑자기 풍우와 뇌성이 일어 그대로 닫았는데,

   책 첫머리에 '전라감사 이서구가 열어본다.' 라는 글이 씌여 있었다고 전한다. 이 비결록은 19세기 말

   동학의 접주 손화중이 가져갔다고 한다.(안내문에서 )

 

 

 

 

 

 

 

 

 

 

     다시 도솔계곡으로 내려오니 진한 단풍이 마즈막 빛을 화려하게 발하며 기다리고  있다

     늧가을의 단풍이 정말 절정에 다다라서 그  빛이 황홀할 정도로 아름답다

 

 

 

 

 

 

 

 

 

 

 

 

 

 

 

 

 

 

 

 

 

 

 

     푹신한 낙엽위에 딩굴어 보고 싶은 충동을

 

 

 

 

 

 

 

 

 

 

 

 

 

 

 

 

 

 

 

      이  곱고 아름다운 가을을 붙잡아 둘수 만 있다면  - - -

 

 

 

 

 

         이  화려하고  곱고 고운 가을을 오래도록 간직할 수 있다면  - - -

 

         오늘 선운산에서  아름다운 단풍과 늧가을의 정취를 만끽한 하루였다

         마즈막 빛을 발하는 단풍빛은 정말 고왔다고 극찬하고 싶다

 

                                                          2014년 11월 16일

                                                          선운산 만추산행을 마치고  -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