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년 산행기

강천산 단풍 풍경

by 산인(山人) 2015. 11. 2.

 

 산행일시 : 2015년 11월 1일 (일), 날씨 : 흐리고 구름많음

 산  행 지 : 강천산(583.7m) - 전북 순창군 팔덕면, 전남 담양군 

 산  행 자 : 후배님과 둘이서  

 

 

  강천산 계곡의 단풍

 

 

 

 

  광덕산에서 보는 산 그리매

  좌측으로 반야봉이 우뚝하고 지리주능선이 아름답다

 

 

 

 

     전라북도 순창군에 있는 강천산은

     1981년 1월 7일 전국에서 최초로 군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그 명성에 걸맞게 시설과 탐방객 편의를 위한 모든 시설또한 국립공원에 뒤떨어 지지 않는다

     수려한 산세와 울창한 숲, 기암괴석, 그리고 짜릿한 스릴을 느낄 수 있는 절경 등의 볼거리를 갖춘

     풍부한 관광자원 이 있어 자연공원으로 지정을 받게 되었다.

     산세가 웅장하거나 높은 편은 아니지만 계곡이 깊어 사시사철 맑은 물이 흐른다.

 

 

 

 

 

 

 

 

 

 

                                       강천산 현수교와  주변의 풍경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강천산주차장⇒매표소⇒병풍바위⇒강천사⇒현수교⇒구장군폭포⇒광덕산⇒신선봉⇒현수교⇒주차장(원점회귀)

                                     산행시간 : 08 : 00 -11:40, (3시간40분) - 단풍구경.    ◦  산행거리 : 약 8 km

 

 

                                     오늘은 11월 초순이면 단풍이 곱게 물드는 강천산을 찿아간다

                                     휴일이라 수많은 단풍인파로  차량통행이 어려울 것 같아 아침 이른시간에 강천산을 찿는다

                                     오늘도 아침 절에는 사람이 없었으나,  단풍구경을 마치고 나올때는 예상대로 주차장은 만차이고

                                     사람과 차량으로  인산인해 북새통을  이룬다

                                 

 

 

 

   병풍폭포(인공폭포) - 매표소 통과하여 계곡에 들어서면  ....

   병풍바위 위에 인공으로 조성된 병풍폭포는 높이 40m,  물폭 15m로 낙수량이 분당 5톤이며

   작은 폭포는 높이 30m, 폭 5m로 2002년 완공되어 흐르는 물줄기는 한폭의 수채화를 연상케 한다

 

 

 

 

 

 

 

 

 

 

   올해 강천산 단풍은 시기가 조금 이르고 단풍 상태도  예년에 비하여  그리 양호하지가 못하다

   날씨가 가물어서 단풍이 말라 비틀어 떨어진다

   그기다가 날씨는 비가 올것처럼 잔뜩흐려있고 아침 햇빛이  없으니

   단풍산행은 그야말로 최악인 상태다 . 그래도 이왕 왔으니 끝까지 보고 가야한다 ㅎ

 

 

 

 

 

 

 

 

 

 

 

 

 

 

 

 

 

 

 

 

 

 

 

 

 

 

 

 

 

 

  계곡의 나무교량을 철거하였네요

 

 

 

 

 

 

 

 

 

 

 

 

 

 

 

 

 

 

 

 

 

 

 

 

 

 

 

 

 

 

 

 

 

 

 

 

 

 

 

 

 

 

 

 

 

  현수교 전망대에서 본 풍경

 

 

 

 

 

 

 

 

 

 

 

 

 

 

 

 

 

                 구장군 폭포(인공폭포)

                 아홉명의 장수가 죽기를 결의하고 전장에 나가 승리를 얻었다는 전설이 담긴 폭포

 

 

 

 

 

 

   구장군폭포 테마공원

 

 

 

 

 

 

 

 

 

 

  구장군 폭포위 선녀계곡까지 올라봐도 단풍은 별 신통치가 않다

  산에나 올라가 보자하여 광덕산으로 올라가 본다

 

 

 

 

 

  광덕산 올라가면서 전망바위에서 보는 산그리매

  날씨는 잔뜩흐려 있어도 아름다운 산 그리매를 선물한다

  가운데 지리산 반야봉과 노고단이 단연 우뚝하다

 

 

 

 

    광덕산 정상

    여기까지 올라와서 단풍대신 산 그림을 선물받고 신선봉으로 하산한다

 

 

 

 

 

 

 

 

 

 

  아름다운 수묵화 그림들이다

 

 

 

 

 

 

 

 

 

 

 

 

 

 

 

 

 

 

  신선봉 내려서면서 보는 현수교풍경

 

 

 

 

 

 

 

 

 

      강천산 계곡에는 이렇게 가을이 깊어가고 있었다

      국립공원이나  도립공원의 경우 그 유명세로 인해 잘 알려져 있지만, 군립공원은 그다지 잘 알려져 있지 않은데

      우리나라에서 최초로 군립공원 제 1호로 지정되어 있는 강천산은 가을 단풍이 이웃한 백암산이나

      내장산 못지않게  아름다워 매년 11월 초순이면  많은 탐방객들이 찿는 유명한  단풍명소다

 

                                                  2015년 11월 1일

                                                  강천산 단풍 산행을 다녀와서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