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년 산행기

남해금산의 가을풍경

by 산인(山人) 2015. 11. 11.

 

 

 산행일시 : 2015년 11월 11일(수), 날씨 :  구름많음

 산  행 지 : 금산(錦山) 701m - 경남 남해군 이동면, 상주면  

 산  행 자 : 홀로

 

 

   화엄봉 아래에서 내려다 본 우리나라 3대 관음성지 금산 보리암

   가을빛이 곱게 물들었다

  

 

 

 

 

  상사바위에서 건너다본 금산의 자연조각품 기암전시장이다

 

 

 

 

 

 

 

 

 

 

       금산의 기암  -  상사바위와 향로봉

 

 

  ○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유일한 산 ,

       한국의 명승지. 이성계가  금산에서 기도하여 왕위에 올라 그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산에 비단을 깔아 주고 싶은 심정에서  " 비단금(錦)자" 를  쓰는 남해금산 .

       또한 우리나라 3대 관음성지로  이름이 나 있는 산 . 늧가을의 풍경을 보러  남해금산을 찿는다 

 

       두모마을 입구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정상까지는  3.2km 이다. 능선안부 부소암 까지는 숲길이다

       경사가 급하지 않아 누구나 쉬엄 쉬엄 올라가기 좋은 산행코스다

 

 

 

 

                 산행개념도

 

                ○ 산행코스 : 두모계곡입구⇒석각(거북바위)⇒부소암⇒상사바위⇒제석봉⇒쌍홍문⇒

                                    보리암⇒화엄봉⇒망대(금산정상)⇒부소암 ⇒석각⇒두모입구(원점회귀)

                ○ 산행시간 약 4시간,   산행거리 약 8km

 

 

 

 

  숲속길을 벋어나 능선에 올라서니 조망이 시원하게  열린다

 

 

 

 

                                               북쪽사면으로는 아직까지 단풍이 남아있다

 

 

 

 

 

                                           나선형의 철계단을 올라서면  부소대 아래에 조그마한 암자 부소암이 자리한다

                                           얼마전 까지만 하여도  지리산 통천문 처럼   바위틈새로 올랐는데

                                           공단에서 새로 나사형 계단을 설치하였다.   부소암에 들려 본다

 

 

 

 

 

  부소대 아래에 자리한  부소암 암자

  암자에는 고려시대에 제작되어 2011년 12월 23일  보물제 1736호로  지정된 " 대방광불화엄경"

  진본   권 "53을 소유하고있다

 

 

 

 

   부소암 암자 마당에서 내려다 본 앞 두모리 해안과 서포 김만중의 유배지 노도(섬)이다

 

 

 

 

 

 

    부소대 철다리

 

 

 

 

 

    부소대

    진시왕의 아들이 유배를 와서  놀고 갔다는 전설이 전해 오는곳이기도 하다

 

 

 

 

 

 

 

 

 

 

 

 

 

 

 

  상사바위 가면서 조망처에서 보는

  건너편의 보리암과 뒤로 화엄봉 대장봉 등 기암들이 도열하였다

 

 

 

 

 

 

 

 

 

 

 

 

 

 

 

   상사바위에서 보는 아래 상주 은모래비취 해수욕장

 

 

 

 

 

  기암들의 행렬

 

 

 

 

 

   상사바위에서 건너다 보는 금산 가암  자연 조각품 전시장

   가을빛과 조화를 이룬다

 

 

 

 

 

                                     향로봉

 

 

 

 

 

 

 

 

 

     일월봉과 제석봉

 

 

 

 

 

 

 

 

 

 

 

 

 

 

 

   쌍홍문 .

   금산의 관문이며 옛날에 천양문(天兩門)이라 불러 왔으나  신라중기 원효대사가 두 굴이

   쌍무지개 같다고 하여 쌍홍문(雙紅門)이라 부르게 되었다고 전한다

   큰  바위에 구멍이 두개 뚫려 그 안을 통과하여 금산으로 올라간다

 

 

 

 

     쌍홍문 안에서 보는풍경

     쌍홍문 입구에 있는 장군봉과 송악

     장군봉을 송악이 사계절 푸르게 감싸안고 있다

 

  

 

 

 

   보리암 절마당에서 보는 남해바다의 작은섬들

 

 

 

 

 

     상사바위와 향로봉

 

 

 

 

 

 

 

 

 

 

    우리나라 3대관음성지 금산 보리암 이다

    가을이 한창 무르익었다

 

 

 

 

 

     명승 제39호(2008년 05. 02 지정) 남해 금산(錦山)

 

  『남해금산』은 지리산맥이 남쪽으로 뻗어내려 형성된 산으로 원래 원효대사가 이곳에 보광사라는 사찰을 지은 뒤

    산 이름이 보광산으로 불리어 왔으나 ,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백일기도를 드린 뒤 왕위에 등극하게 되자 보은을

    위해 영구불멸의 비단을 두른다는 뜻의 비단 금(錦)자를 써서 금산이라 하였다고 전한다

 

 

 

 

 

 

 

 

 

 

 

 

 

 

 

 

 

 

 

 

   금산 정상석

   정상석은 정상에서 조금  아래에 새워저 있다

 

 

 

 

 

 

 

 

 

 

    아름다운풍경 한 번 더 음미해 보고 아침에 올랐던 길로  되돌아 하산한다

 

 

                                                                2015년 11월 11일

                                                                남해금산을 다녀와서  -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