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년 산행기

숨겨진 비경, 사성암. 선바위 - - - 구례 오산

by 산인(山人) 2015. 12. 13.

 

 

  산행일시 : 2015년 12월 13일 (일), 날씨 : 대체로 맑음

  산 행  지 : 오산(542m) - 전남 구례군 문척면

  산 행  자 : 후배님과 둘이서

 

 

                            사성암 악사전

                            오산의 보석 사성암이다

                            깎아지른 벼랑위에 제비집 처럼 붙여지은 사성암은 백제성왕 22년 ( 544년) 연조기사가 세운 이래 원효 .의상. 도선. 진각

                            등 4대 성인이 수도를 했다는 곳이다. 사성암 이란 이름도 여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오산 주변에는 기암괴석이 많아서 소금강이라 불리고 있으며, 암벽에 서있는 부처의모습(마애여래입상)이 암각되어있다.

 

 

 

 

 

                                오산의 숨겨진 비경,  거대한 선바위

                                마치 중국 장가계의 한 봉우리를  옮겨다  놓는 듯 하다

 

 

 

 

                               오산 정상에서 조망한  선한 섬진강과 광활한 구례들녁

 

 

 

 

 

                                산행개념도

 

                                 산행코스 : 죽연마을주차장⇒사성암⇒오산정상⇒매봉⇒자래봉⇒선바위삼거리⇒마고마을⇒죽연마을주차장(원점회귀)

                                 산행거리 및 시간 : 산행거리 약 9km,   산행시간 약 4시간

 

 

                                

 

   까치밥으로 남겨둔  감나무 뒤로 올라야할 오산이 보인다

   산행 시작은 죽연마을  섬진강변 주차장에서  부터시작이 되고

   처음부터 된 비알을 올라가는데 워밍업이 덜된 상태에서 제법 가쁜숨을 몰아 쉬어야 한다

 

 

 

 

   돌탑이 세워진 길을 외돌아 가파른 오름길을 오른다

   한시간 남짓 오르면  드디어 오산정상 아래 자리한  사성암이  그 모습을 나타낸다

 

 

 

 

 

       사성암 약사전

       약사전 내부암벽에  마애약사여래불이 암각되어있다

 

 

 

 

 

 

 

 

 

                               약사전 내부 마애약사여래불

                               원효스님이 선정에 들어 손톱으로 그렸다는  사성암의 불가사의한 전설이자 자랑이다

                               약 25m 기암절벽에 음각으로 새겨졌으며, 왼손에는 애민중생을 위해 약사발을 들고 있는것이 특징이다.

                               현재 전라남도 문화재220호로 지정 되었으며 건축양식은 금강산 보덕암의 모습과 흡사하다고 한다  

 

                               

                             

 

 

                             약사전에 올라 내려다 보는풍경

 

 

 

 

 

 

 

 

 

 

       수령이  800백년 이라는 귀목나무와 섬진강

       곡성에서 부터 흘러온 섬진강이 이곳 동해마을에서

       외돌아 구레읍을 좌측으로 끼고 흘러 지리산에서 내려오는 계곡과 합수하여 광양만  남해바다로 흘러간다


 

 

 

 

     사성암 극락전 -  KBS 드라마 촬영지(추노)

    

 

 

 

       사성암 소원바위

       사성암은 어느절과 달리 넓은 마당이 없다.

       대신 가파르게 올라가는 돌계단이 독특한 풍경을 만들어 낸다.

       바위 하나 하나가 부처님의 법의처럼 암자 아래로 구례 곡성 평야가 한눈에

       펼쳐지고 멀리 지리산이 발꿈치 아래에 놓인듯 하다.

       무슨 소원이 그리 많을까 ? 가족 건강을 비는 소박한 염원, 사업 번창을 담은 내용들 - - - -

       뗏목을 팔러 하동으로 내려간 남편을 기다리다 지쳐 세상을 떠난 아내와,

       아내를 잃은 설움에 숨을 거둔남편의 애절한 전설이 깃든 소원바위 (뜀바위)

 

 

 

 

 

 

    산왕전

 

 

 

 

    사성암을 돌아 올라가면서 본 섬진강

    구례읍을 감싸고 흐르는  선한 섬진강  지리산 10경중 하나인 섬진강 청류

    

 

 

 

 

 

 

 

 

    산신각 가는 벼랑길을 돌아서 정상으로 올라간다

 

 

 

 

 

   건너편의 동주리봉과 산 그리매가 아름답다

   아침 까지는 날씨가 매우 흐렸는데 낯시간이 되면서 날씨가 맑아지기 시작한다

 

 

 

 

 

 

 

 

 

  정상가면서 조망처에서 보는 섬진강

 

 

 

 

 

    산정상

 

 

 

 

  정상 전망대에서 조망한  노고단에서 뻗어내린 왕시루봉

 

 

 

 

 

     섬진강과 뒤로 노고단 지리산 라인

 

 

 

 

 

 

 

 

 

 

    오산 전망대

 

 

 

 

 

 

 

 

 

 

 

 

 

 

                             나무대크 내려가면서 본 선바위 상층부

                             오산 전망대에서  매봉, 자래봉을. 지나 선바위 삼거리에 도착한다

                            

                          

 

 

 

                              주능선에서  선바위로 우회전하여 내려가는 삼거리

                              작년 까지만 하여도 편의시설이 없었는데 근래에 설치한듯  선바위 아래 임도까지 나무대크로  잘 만들어 놓았다

 

 

 

 

 

 

 

 

 

 

                                       선바위의 이용이 대단하다 . 앞 뒤 모습

                                       중국의 장가계 봉우리와 흡사하다

 

 

 

 

 

 

 

 

 

 

   선바위를 지나와서  전망대에서 올려다본 선바위 풍경

 

 

 

 

 

 

 

 

 

 

     임도에 내려서서 임도 전망대에서 올려다 본 선바위 풍경

 

 

 

 

 

     하산완료하여 본  지리산 10경 청류 섬진강

 

 

                                                                                       2015년 12월 13일 

                                                                                       구례오산 산행을 다녀와서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