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5년 산행기

자연이 빚어낸 기암괴석의 신비 - - - 영암 월출산

by 산인(山人) 2015. 12. 7.

 

 

 산행일시 : 2015년 12월 6일(일), 날씨 : 구름많고 흐림

 산  행 지 : 월출산(810m) - 전남 영암군, 영암읍 군서면

 산  행 자 : 작은산악회원 일원으로  

 산행코스 : 영암읍 기체육공원⇒산성대⇒광암터삼거리⇒천황봉⇒바람재⇒경포대주차장

 산행거리 및 소요시간 : 산행거리 약 8km,   산행시간  5시간

 

 

  새로 개방된 광암터 삼거리 까지 기암괴석의 능선이 이어진다

  뒤로는 월출산 정상 천황봉이  우뚝하다

 

 

 

 

 

  조망처에서 보는 올라온 능선길

 

 

 

 

 

  월출산 정상에서 보는 사자봉과 그 능선

 

 

 

 

 

  월출산  기암과 능선

 

 

 ○ 오늘은  월출산국립공원의 비법정탐방로 였던  산성대 - 광암터 삼거리  구간을 찿는다  

     그동안 등산객의 안전문제로 통제되어 오다 지난 10월 29일 부터  13년만에 개방된 등산로

     진즉 소식을 접하여 가 보고 싶었지만, 여러가지 사정으로 오늘에야 찿게 되었다

     산행기점은 영암 실내체육관 건너편 기체육공원 기(氣)찬묏길을 따라 오른다

     이정표를 보니 산성대 1.8km. 광암터삼거리 3.3km.  천황봉 3.9km. 라고 표시되어있다

     정상까지는  사진 찍어가며 여유롭게 3시간 정도 계획하고  쉬엄쉬엄 올라간다

 

 

 

 

 

  30여분 올라서니 기암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눈 아래로는  넓은 영암들판이

  시원하게 펼쳐진다.  오늘 날씨가 맑을 것이라고 하였는데 구름이 많아 시야는 어두워 조망은 별로다

  기상청의 예보를 믿어야 할지 ? ...

 

 

 

 

  산성대

  이곳 까지는 기존 등산로가 개방되었던곳이고, 이후 광암터 삼거리 까지 새로 개방된 등산로다

  올라가야 할 천황봉이 아직도 아련히 멀어 보인다  숨을 고르고 휴식을 한뒤  능선을 간다

 

 

 

 

 광암터삼거리 까지 기암의 아름다운 능선길이 이어진다

 

 

 

 

 눈 아래로 시원하게 펼쳐지는 영암들넉

 

 

 

 

 

 

 

 

  광암터 삼거리 까지 기암괴석의 능선이 이어지고  암릉 날등을 타고 간다

  암릉끝에 자생하는 아름다운 소나무가 눈길을 끈다

 

 

 

 

 

 

 

 

 

 

   기암능선을 줌으로 당겨도 본다 . 아름다운 풍경들이다

 

 

 

 

 

 

 

 

 

 

 

 

 

 

 

 

 

 

 

 

 

 

 

 

 

 

 

 

 

 

 

 

 

 

 

 

 

 

 

 

 

 

 

 

 

 

 

 

 

 

 

 

 

 

 

 

 

 

 

   광암터 삼거리에 올라서고 ,

   천황사와 바람폭포에서 올라오는  기존의 길과 합류한다

   천황봉 까지는 0.6km 이지만  통천문까지 기파른 계단을 올라야 한다

 

 

 

 

 

 

 

 

 

  천황봉 올라가면서 조망처에서  

  저아래 시루봉과 매봉을 연결하는 월출산의 명물 구름다리를 줌으로 당겨 본다

 

 

 

 

 

 

 

 

 

 

  사자봉의 위용이 대단하다

 

 

 

 

 

 

 

 

 

 

   정상에서 보는 사자봉 능선이 위용을 뽐낸다

 

 

 

 

 

  월출산 정상 천황봉의 사람들

 

 

 

 

   정상에서 조망한 풍경

   내려가야할 건너편의  향로봉 능선과 구정봉과 기암들의 핼렬이 이어진다

   오늘 하늘이 흐려 조망이 없어 아쉽기만 하고 . . . . . .

 

 

 

 

 

 

 

 

 

 

 

 

 

  건너편  향로봉 능선의 기암들을 줌으로  힘껏 당겨본다

  자연이 빚어낸 아름다운 걸작들이다

 

 

 

 

    좌측 향로봉 능선과  우측 바람재

 

 

 

 

 

 

 

 

 

 

 

 

 

  돼지바위

  양지바른 능선 한 켠에서 중식을 해결하고 바람재로 내려간다

 

 

 

 

 

 

 

 

 

 

 

 

 

                                                                                                               

 

               남근석 뒷모습                                                                                                           남근석    

 

 

 

 

 

   구정봉과  기암 전시장

   바람재에서 하산을 할려고 하니 하늘이 맑아지기 시작한다

   파란 하늘빛이 그리워 아쉬움이 남아 구정봉 올라 갈려다가 무릎도 아프고 하여 

   마음을 비우고 경포대 계곡으로 하산한다

 

 

 

 

 

 

 

 

                                                  구정봉 아래  기암 봉우리를 줌으로

                                                  기기묘묘하다.  하나도 똑 같은게 없이 저렇게  만들어 놓았을까  자꾸봐도 감탄사가 . . .

 

 

 

 

 

                                                                                     2015년 12월 6일

                                                                                     월출산 산행을 마치고  - - -이 향 진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