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2년 산행기

분홍색 물감을 쏱아부어 놓은듯한 천주산 진달래

by 산인(山人) 2016. 6. 6.



◈ 산행일시 : 20012년 4월 20일(금), 날씨 : 흐리고 안개

◈ 산 행 지 : 천주산(天柱山) 639m , 경남 창원시, 마산시, 함안군

◈ 산 행 자 : 홀로산행

◈ 산행시간 및 산행거리

        ○ 산행시간 :11 : 30 ~ 13 : 40 (2시간10분)

        ○ 산행거리 : 약 6.0 km


◈ 산행코스 : 천주암입구 주차장⇒천주암⇒만남의광장⇒천주산정상(용지봉)⇒

                    함안경계(달천고개)⇒만남의광장⇒천주암⇒천주암입구 주차장(원점회귀)




○  창원시와 마산시, 그리고 함안군 칠원면에 걸쳐 있는 천주산은 『하늘을 받치고 있다는』뜻을 가진 산으로,

     정상인 용지봉 주변 동북, 북서 사면과, 천주봉 주변에는 진달래와 철쭉의 군락을 이루고 있다.







▲  분홍색 믈감을 통째로 들어부어 놓은 듯한 진달래 군락





▲ 귀가길에 창선 삼천포 대교 주면 초양도의 유채꽃 (한국의 아름다운길 100선)






▲ 천주산 가는길


○ 이번 주말과 휴일에는비 예보가 있어 산행이 어려울것 같아 어느산을 가 볼까 생각중에 있는차에

    한국의 산하에 들어와 보니 창원의 천주산 진달래가 만개하였다는 기쁜 소식에마음이 갑자기 동요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아침부터 9시 까지 비가 내리더니 10시가 가까워 지니 날씨가 좋아지기 시작한다

   남해고속도로를 달려 북창원 나들목을 나와 천주사 입구에 도착한다.

   천주사 입구 등산객을 위한 무료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큰길을 건너 천주산 가는 등산로를 따른다

   천주산은 2009년에 와보고 두번째다





▲ 만남의 광장

   주차장 입구에서 제법 가파른 길 30여분 올라서니 날씨가 따뜻하여 땀이 베어나오기 시작하고...

   이곳 고개에서 올려다 보니정상 부근 동북 사면으로 진달래 빛이 멀리서 보아도 정말 곱고 장관이다





▲ 534m 봉 까지 가파른 고갯길을 올라간다

   이제부터 능선 따라 헬기장 두곳 지나면 진달래 군락지에 도착한다





▲  534봉에서 숨을 돌리며 잠시 내려다 본 창원 시가지










▲ 정상 가는길 등로 주변에도 진달래가 아름답게 만개 하였다






▲ 평일 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꽃구경 와서 이렇게 곳곳에 산상 뷔폐를 펼친다






▲ 드디어 천상의 화원 진달래 군락지 아름다운 그림이 펼쳐진다






▲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탄성을 자아내게 하고...

   진달래 군락이 한쪽 사면에만 치우처 있고 전체를 다 볼수 없다는게 좀 아쉽기만 하다






























































































▲ 진달래 군락지를 지나 용지봉 정상에 서서 창원시가지를 좀 내려다 보니

   날씨가 흐려 조망이 별로다 달천고개로 내려선다






▲ 천주산 정상


























▲ 함안경계(달천고개)

   고개에서 임도 따르면 만남의 광장 쉼터로 이어지고 원점회귀 한다















▲  하산길에 들려본 천주암

    천주암 지나 주차장 도착 산행을 종료한다

   아래 풍경은 귀가길에 본 창선 삼천포 대교 주변(한국의 아름다운길 100선)유채꽃 풍경 입니다


























▲  삼천포항과 작은섬들 그리고 죽방렴

    오전에 잠시 시간을 내어 다녀온 창원의 천주산 진달래 산행

    명성에 걸맞게 진달래 군락이 장관 이었고 꽃색도 진하고 좋았다

    하늘에서 보면 정말 분홍색 물감을 뿌려 놓은듯 아름답다고 평가할 만 하였다


                                                               2012년 4월 20일

                                                              천주산 진달래 산행을 다녀와서 ...이 향 진

댓글0